经典禅诗:《灵魂》系列 当前位置:首页>经典禅诗:《灵魂》系列>正文

经典禅诗:《灵魂》系列

发布时间:2019-03-25

原标题:[한국 북아일랜드 전반리뷰] 번뜩였던 박주호, 아쉬운 김진수 부상



[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허리’ 박주호(울산) 카드는 성공적이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24일(한국시간)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의 윈저파크 국립축구경기장에서 북아일랜드의 평가전에서 전반전을 1-1로 마쳤다. 

신 감독은 4-3-3 포메이션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중앙에 김신욱(전북) 좌측에 손흥민(토트넘), 우측에 권창훈(디종)이 위치했고 중원에는 기성용(스완지시티)과 이재성(전북)과 박주호(울산)가 짝을 이룬다. 포백 라인에는 좌측부터 김진수, 김민재(이상 전북), 장현수(FC도쿄), 이용(전북) 순이다. 수문장은 김승규(빗셀 고베)가 나섰다.

선제골이 빠르게 터졌다. 북아일랜드의 수비라인이 정립되기 전인 전반 7분 박주호가 수비수 사이로 절묘한 패스를 넘겨줬고 빠르게 돌파에 성공한 권창훈이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맞았다. 권창훈은 두 번의 간결한 볼터치 후 정확한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올 시즌 소속팀에서 주 포지션인 좌측 풀백 대신 중앙 미드필더로 주로 출전하는 박주호가 대표팀에서도 예리한 움직임으로 찬스를 만들어줬다.

분위기를 탄 한국이 북아일랜드를 몰아붙였다. 손흥민과 김신욱이 계속해서 슈팅을 시도했다. 하지만 8명의 수비수를 두 줄 라인으로 구축한 북아일랜드의 수비는 좀처럼 뚫리지 않았다.

그러다 허를 찔렸다. 전반 20분 북아일랜드가 프리킥 상황에서 우측면에서 공을 받은 제이미 워드가 올린 패스를 김민재가 저지하려다 본인 발에 맞아 골문 안으로 들어가 자책골로 연결됐다. 여기에 전반 32분 김진수가 상대 선수와 경쟁 상황에서 왼쪽 다리를 다치면서 김민우(상주)와 교체되는 악재까지 겹쳤다.

한국은 동점골 허용 이후에도 계속해서 북아일랜드를 몰아쳤지만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전반이 종료됐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대한축구협회

기사제공 스포츠월드

当前文章:http://www.nsmsa.com.cn/kan/wvxgy9pvif.html

发布时间:2019-03-25 04:51:44

刘长铭:请鼓励你的孩子做一个幸福的普通人 石油美元是如何诞生的? 如何才能找到一位最适合我的心理咨询师? 罗李华大师教您如何选个好日子 如果詹姆斯•邦德为你煮面条 文化优化 我绝不会杀了我的父亲(也谈三峡大坝该不该建) 未来婆婆会不会成为扼杀感情的主要原因? 爸妈离婚,就因为爸爸向妈妈养的兰花盆里弹烟灰…… 文化优化

39107 51908 37672 83714 61070 41830 75455 27196 80309 68576 24538 77966 51618 45675 15459 71479 56462 11837 60975 37227 37739 37412 73586

责任编辑:宗杜顺伯